MMM_US (Tirso de Molina, Madrid)

mmm_US mmm_US

Utopic_US es un espacio coworking, también conocido como oficina compartida por varios profesionales multidisciplinarios. Esta forma de trabajar parece haber tenido un empujón en estos últimos años. Las razones son de lo más variadas. Una época que se caracteriza por el acto de compartir, la crisis y el consecuente crecimiento del número de pequeños emprendedores, los freelance que buscan contactos para estar al tanto de su sector, etc.
Hace un mes el proyecto de Utopic_US fue más allá y acabaron abriendo un restaurante con mucho encanto, llamado MMM_US.

mmm_US mmm_US

Es un sitio muy diáfano con varios detalles. Pequeñas y grandes plantas, ramos de romero o rosas, platos originales que están en venta, cestas de frutas y limones… Si te dedicas a observar bien MMM_US te sorprenderá durante un buen rato.
Los camareros son muy majos. Hasta para traernos una jarra de agua la llenaron de romero y hielo. Comida ecológica, tartas caseras y buen café. Es un lugar ideal para comer o merendar tranquilamente.

mmm_US mmm_US

Utopic_US는 공동사무실로서 여러 종류의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모여 한 공간을 나눠 쓰는 곳입니다. 이러한 근무 형태는 요 몇 년간 큰 성장을 보였습니다.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공유하는 것이 익숙한 시대, 경제 위기에 따른 개인 사업가 수의 성장, 인맥을 늘리고 자신이 종사하는 일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꾸준히 얻으려는 프리랜서들 등이 있습니다.
이러한 Utopic_US 프로젝트는 더욱 발전해 한 달 전 MMM_US (음우스)라는 멋진 식당을 열기까지 하였습니다.

mmm_US mmm_US

음우스는 매우 밝고 디테일이 가득한 곳입니다. 크고 작은 화분들, 로즈메리와 장미가 꽂힌 화병, 구매 가능한 독특한 접시들, 과일이나 레몬이 가득한 바구니들… MMM_US를 구석구석 관찰해 보면 꽤 오래 재미난 시간을 보낼 수 있습니다.
웨이터들도 매우 친절합니다. 물 한 병을 시키니 물병을 로즈메리와 얼음으로 가득 채워 주더군요. 유기농 음식, 집에서 만든 케이크와 양질의 커피. 조용히 점심이나 간식을 먹기에 매우 좋은 곳입니다.

mmm_US mmm_US

mmm_US
– 주소: Duque de Rivas 5, Madrid
– Presupuesto (1인당): 9€

Anuncios

UN DIOS SALVAJE 카니지 (Roman Polanski, 2011)

Un Dios Salvaje

Dirigida por Roman Polanski, esta película está basada en un libro de lengua francesa, Le Dieu Du Carnage (2007). No tenemos dudas sobre el talento del director que goza de una larga trayectoria cinematográfica desde los años 60. Pero me pareció interesante hablar también sobre la autora.

YASMINA REZA (1959) es una actriz, novelista y dramaturga de múltiples premios. De ascendencia judía igual que Polanski, tiene una rica mezcla racial y cultural ya que su padre era ruso de origen iraní, su madre, húngara y ella nacida y crecida en Francia. Sus obras como Arte (1994) o Un Dios Salvaje (2007) son clasificadas como comedia. Y como esas comedias serias, Reza pone en el escenario nuestra propia vida para que nosotros mismos la veamos desde un punto de vista objetivo, más crítico e incluso cínico.

UN DIOS SALVAJE fue llevado a los teatros más importantes de diferentes países, también en España con la actriz Maribel Verdú en 2008 [Click aquí]. En la versión cinematográfica de Polanski podrás ver cómo los cuatro excelentes actores (Jodie Foster, Kate Winslet, Christoph Waltz y John C. Reilly) interpretan a los personajes que empiezan a decaer en lo más ridículamente salvajes.

Yasmina Reza

로만 폴란스키가 감독한 이 작품은 프랑스어 원작 Le Dieu Du Carnage 대학살의 신 (2007)을 바탕으로 한 영화입니다. 60년대부터 이어온 배태랑 감독의 재능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니 저는 원작의 작가에 대해 얘기해 보고 싶습니다.

야스미나 레자 (1959)는 배우이자 소설 및 극작가로서 많은 수상 경력이 있습니다. 폴란스키와 같이 유태인 피가 흐르며, 이란 태생의 러시아인인 아버지와 헝가리 태생의 어머니, 작가는 프랑스에서 태어나고 자란, 여러 인종과 문화가 혼합된 미모의 여성입니다. 야스미나 레자의 작품인 예술 (1994)이나 카니지 (2007)는 희극으로 간주됩니다. 이 작품들은 진지한 희극답게 우리의 삶 자체를 무대에 올려 우리 자신이 그 모습을 좀 더 객관적이고 비판적이며 냉소적인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게 합니다.

카니지는 여러나라의 가장 이름있는 극장에서 연극화 되었으며, 스페인에서도 2008년 배우 마리벨 베르두와 함께 무대에 올려졌습니다 [클릭]. 폴란스키의 본 버전에선 네 명의 유명 배우 (조디 포스터, 케이트 윈슬렛, 크리스토프 왈츠, 존 C. 레일리)가 등장 인물들의 익살스러울 정도로 난폭하게 몰락하는 과정을 연기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Un Dios Salvaje

IN SITU (Malasaña, Madrid)

In Situ In Situ

En una estrecha calle detrás del Mercado Fuencarral hay un restaurante con una entrada muy pequeña, llamado IN SITU. Es un sitio limpio y acogedor, lleno de luz cálida amarilla.

Si te traen unas copitas de gazpacho, no les digas que no. Yo acabé robando copitas de los demás. ¡Y atención a la carta! Ninguna receta es la de siempre porque todas tienen un toque creativo. Así que si eres de probar diferentes cosas, te recomiendo este sitio, ¡dos veces!

In Situ In Situ

후엔까랄 시장 뒤, 좁은 골목길엔 인시뚜라는 작은 식당이 있습니다. 따뜻한 느낌의 노란 불 빛이 가득한 깔끔하고 아늑한 곳 입니다.

혹시 서비스로 가스파쵸 (냉 야채 스프)를 조그만 잔에 담아온 다면 꼭 받아두세요. 저는 결국 다른 사람들의 잔에 있던 것 까지 다 마셔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메뉴를 유심히 읽어보세요! 어디서든 접할 수 있는 레피시가 아니라 모두 무언가 독특한 면이 있습니다. 두려움 없이 새로운 걸 시도 해 보는 걸 좋아하는 당신이라면, 이 곳을 꼭 가보세요.

In Situ In Situ

In Situ
– 주소: Valverde 40, Madrid
– Presupuesto (1인당): 13€

I’M HIS GIRL (Friends)

 

Cassetes, un loro en el hombro, look funky, color de imagen, dimensión en 4:3… Se puede llegar a pensar fácilmente que se trata de un descubrimiento de una canción de los ’80 que no conocía, pero es una que acaba de salir, en octubre de 2011. FRIENDS es un grupo indie de EEUU el cual tiene un inevitable protagonismo de la vocalista, SAMANTHA URBANI, quien es la compositora del disco. Este videoclip ha sido dirigido por la misma, junto con Aurora Halal.

Friends

Del disco que ha sido lanzado hace unos días (junio, 2012), I’M HIS GIRL es mi favorita por el pegadizo sonido de campanas del comienzo y la voz ligeramente ronca de Urbani. Me gusta también la actitud que refleja. Creo que la “chica” de la canción es la que todos quieren y todas quieren ser.

Friends

카세트, 어깨에 걸친 라디오, 펑키 패션, 오래된 사진에서 볼 만한 색상, 4대 3 대비의 화면… 들어보지 못했던 80년대 음악을 찾아낸 것이라 누구든지 쉽게 착각 할 수 있지만, 사실 이 노래는 2011년 10월에 싱글 앨범으로 나온 따끈 따끈한 신곡입니다. 프렌즈는 보컬이자 이들 앨범의 곡들을 직접 지은 사만다 얼버니가 단연 주인공인 미국 인디 밴드입니다. 위 뮤직 비디오 역시 오로라 할랄과 함께 직접 감독 하였습니다.

Friends

바로 몇 일 전인 2012년 6월에 발매한 이 앨범 중 I’M HIS GIRL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곡으로, 전주에 나오는 종소리와 약간 허스키한 얼버니의 목소리가 매우 마음에 듭니다. 가사에서 느겨지는 쿨한 “태도”역시 좋아하는데, 이 곡에 나오는 “Girl”이 바로 모든 남자가 바라고 모든 여자가 되고 싶어하는 이상형인 것 같습니다.

Friends

(I CAN’T GET NO) SATISFACTION (The Rolling Stones)

Una de las míticas canciones de THE ROLLING STONES, los chicos malos de Inglaterra, es una en la que continuamente reclaman por la satisfacción no conseguida. El riff pegadizo del comienzo y las letras con las que los jóvenes de los ’60 se sentían identificados, hicieron mundialmente famosos a los Stones. Mick Jagger, el vocalista de los Stones, es conocido por sus particulares pasos de baile. Pero en aquel entonces aún no había llegado a ser ese Mick.

Esta canción no solo fue interpretada por los cantantes más populares a lo largo de la historia, sino también fue utilizada en las películas. Una que me gusta especialmente es Apocalypse Now (Click aquí). La canción parece hablar por los soldados americanos, desencantados con una guerra que no sentían suya.

The Rolling Stones

비틀즈와 비교되던 영국의 나쁜 녀석들 롤링 스톤즈의 가장 유명한 곡 중 하나는 바로 손에 잡히지 않는 만족을 끊임없이 갈구하며 외쳐대는 내용의 노래 입니다. 중독성 강한 전주 부분이며 60년대 당시 젊은이들이 공감할 만한 가사로 이 곡은 지금의 롤링 스톤즈를 만든 장본인 입니다. 이 그룹의 보컬인 믹 재거는 그만의 특이한 발차기 댄스로 유명한데 이 때는 아직 그 모습의 믹 재거가 아니네요.

이 곡은 여러 유명 가수들의 애창곡인 것은 물론 여러 영화에서도 사용 되었습니다. 그 중 영화 아포칼립스 나우 (클릭)는 특별히 맘에 듭니다. 영화 속에서 이 곡은 베트남 한복판에서 이젠 전쟁이 지루해진 미군들을 대변 해 주는 것 같았습니다.

The Rolling Stones

KIKEKELLER (Malasaña, Madrid)

Kikekeller Kikekeller

En la Corredera Baja de San Pablo, hay una tienda de muebles que, cuando llega la noche mientras los locales vecinos empiezan a cerrar las puertas, ésta las abre aún más.

Cambia el tono de la iluminación y la música del ambiente y por fin, se colocan dos chicos modernillos detrás de una barra que estaba medio escondida al fondo de la tienda.

꼬레데라 바하 데 산 빠블로 가엔 조금 특별한 가구상점이 있습니다. 저녁이 되어 근처 가게들이 하나 둘 문을 닫기 시작할 때 이 곳은 더욱 활짝 문을 열기 때문입니다.

낮동안 켜 두었던 조명과 음악의 분위기를 바꾸고 나면 드디어 가게 구석에 숨은 듯 가려져 있던 바에 두 명의 세련된 바텐더가 각자의 자리를 맡습니다.

Kikekeller Kikekeller

¡Bienvenido a KIKEKELLER! Has tenido que esperar todo el día para conocer otra cara de esta tienda. Un bar, donde te podrás sentar en sofas y mesas que conservan sus etiquetas de precio. Quizás la semana que viene ya no sean las mismas.

Si te apetece un ambiente moderadamente animado para poder hablar con tus amigos de hace mucho sin ver, te recomiendo este lugar.

끼께께옐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 가게의 다른 모습을 보려 하루 종일 기다려야 했네요. 이 곳에선 아직 가격표가 그대로 붙혀 있는 소파와 테이블에 앉아야 합니다. 다음 주엔 다른 모델로 바뀌어 있을 수도 있겠네요.

오랫만에 만난 친구와 대화 할 수 있는 적당히 흥겨운 곳을 찾는다면, 이 곳을 추천해 드립니다.

Kikekeller Kikekeller

Kikekeller
– 주소: Corredera Baja de San Pablo, 17, Madrid
– Presupuesto (1인당): 8€

THIS HEAD I HOLD (Electric Guest)

ELECTRIC GUEST es un grupo muy reciente (2011) formado por Asa Taccone y Matthew Compton.

El perfil de Asa Taccone, vocalista del grupo, es interesante sobre todo por su hermano Jorma Taccone. Jorma es uno de los miembros de The Lonely Island, un grupo de comedia de EEUU que es famoso por sus parodias musicales como I Just Had Sex o Jizz In My Pants. Pero además de estas parodias macarras, también protagonizó el videoclip de Gnarls Barkley para su canción Who’s Gonna Save My Soul Now.

Electric Guest

Dejando aparte el cotilleo, en cuanto a la música me gusta mucho la voz falsete de Asa. Para THIS HEAD I HOLD le han aplicado un efecto de sonido que le da un toque funky. Como Asa Taccone en el videoclip, me parece genial ver a alguien a cantar con tanto soul y ritmo.

Electric Guest
일렉트릭 게스트는 2011년 생긴지 얼마 되지 않은 그룹으로, 아사 택콘과 매튜 캄튼이 멤버입니다.
보컬리스트인 아사 택콘의 프로파일은 꽤나 독특합니다. 이는 형인 조르마 택콘 때문입니다. 조르마는 미국 코미디 그룹인 론리 아일랜드의 멤버인데, 이 그룹은 특히 패러디 음악으로 유명합니다. I Just Had SexJizz In My Pants는 꽤나 재밌습니다. 하지만 이런 막장 랩 뿐만이 아니라 날스 벌클리의 Who’s Gonna Save My Soul Now 뮤지비디오의 주인공을 맡기도 하였습니다.

이만 가족사는 뒤로 미루고, 이 그룹에서 매우 마음에 드는 것은 바로 아사의 가성입니다. THIS HEAD I HOLD에선 펑키 느낌이 나게 하는 소리 효과를 넣어 매우 독특합니다. 뮤직 비디오에서의 아사 택콘처럼 누군가 감성과 리듬이 넘쳐나 노래하는 걸 보는 것은 정말 기분 좋은 일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