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DIOS SALVAJE 카니지 (Roman Polanski, 2011)

Un Dios Salvaje

Dirigida por Roman Polanski, esta película está basada en un libro de lengua francesa, Le Dieu Du Carnage (2007). No tenemos dudas sobre el talento del director que goza de una larga trayectoria cinematográfica desde los años 60. Pero me pareció interesante hablar también sobre la autora.

YASMINA REZA (1959) es una actriz, novelista y dramaturga de múltiples premios. De ascendencia judía igual que Polanski, tiene una rica mezcla racial y cultural ya que su padre era ruso de origen iraní, su madre, húngara y ella nacida y crecida en Francia. Sus obras como Arte (1994) o Un Dios Salvaje (2007) son clasificadas como comedia. Y como esas comedias serias, Reza pone en el escenario nuestra propia vida para que nosotros mismos la veamos desde un punto de vista objetivo, más crítico e incluso cínico.

UN DIOS SALVAJE fue llevado a los teatros más importantes de diferentes países, también en España con la actriz Maribel Verdú en 2008 [Click aquí]. En la versión cinematográfica de Polanski podrás ver cómo los cuatro excelentes actores (Jodie Foster, Kate Winslet, Christoph Waltz y John C. Reilly) interpretan a los personajes que empiezan a decaer en lo más ridículamente salvajes.

Yasmina Reza

로만 폴란스키가 감독한 이 작품은 프랑스어 원작 Le Dieu Du Carnage 대학살의 신 (2007)을 바탕으로 한 영화입니다. 60년대부터 이어온 배태랑 감독의 재능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니 저는 원작의 작가에 대해 얘기해 보고 싶습니다.

야스미나 레자 (1959)는 배우이자 소설 및 극작가로서 많은 수상 경력이 있습니다. 폴란스키와 같이 유태인 피가 흐르며, 이란 태생의 러시아인인 아버지와 헝가리 태생의 어머니, 작가는 프랑스에서 태어나고 자란, 여러 인종과 문화가 혼합된 미모의 여성입니다. 야스미나 레자의 작품인 예술 (1994)이나 카니지 (2007)는 희극으로 간주됩니다. 이 작품들은 진지한 희극답게 우리의 삶 자체를 무대에 올려 우리 자신이 그 모습을 좀 더 객관적이고 비판적이며 냉소적인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게 합니다.

카니지는 여러나라의 가장 이름있는 극장에서 연극화 되었으며, 스페인에서도 2008년 배우 마리벨 베르두와 함께 무대에 올려졌습니다 [클릭]. 폴란스키의 본 버전에선 네 명의 유명 배우 (조디 포스터, 케이트 윈슬렛, 크리스토프 왈츠, 존 C. 레일리)가 등장 인물들의 익살스러울 정도로 난폭하게 몰락하는 과정을 연기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Un Dios Salvaje

Anuncios

SUBMARINE (Richard Ayoade, 2011)

Oliver Tate (Craig Roberts) es un adolescente de 15 años que oscila entre ser nerd y freaky. Está preocupado, por un lado, por la relación de sus padres por si su madre dejara a su padre por un gurú espiritual y por otro lado, por poder vivir su primera experiencia sexual con una chica de su clase, Jordana (Yasmin Paige). Yo me atrevería a resumir esta película como una versión sweet de El Guardián Entre El Centeno.

Richard Ayoade

Submarine es una película independiente, dirigida y guionizada por Richard Ayoade, un cómico británico. Con esta película su debút como director ha tenido una buena acogida con premios y críticas. La fotografía y el grafismo son bastante hipster, incluso su ambientación melancólica a lo retro parece corroborarlo. Viendo la pinta del director con sus gafas pasta, quizás fue algo de esperar.

올리버 테이트 (크랙 로버츠)는 샌님과 괴짜 중간쯤 되는 15 살 소년입니다. 한편으론 엄마가 사이비 교주를 쫓아 아빠를 버릴가봐 걱정이지만, 또 다른 한편으론 같은 반의 조르더나 (야스만 페이지)와 첫경험의 목표 달성을 위해 바쁩니다. 전체적으로 이 영화는 소설 호밀밭의 파수꾼의 달콤버젼이라 하겠습니다.

Submarine은 영국의 개그맨 리처드 아요데가 감독하고 대본한 독립영화 입니다. 상도 타도 평론도 받았으니, 이로서 아요데의 감독 데뷰는 꽤나 성공적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촬영미나 미술을 봤을 때 이 영화는 꽤 힙스터 적인데, 70년대를 배경으로 한 복고 컨셉 또한 이에 한 몫 합니다. 감독의 검은 사각 뿔떼를 보면 좀 당연한 일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