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EEPING UTE (Grizzly Bear)

Todo comenzó desde una producción casera en la habitación de Edward Droste hasta que fue creciendo poco a poco, formando el actual Grizzly Bear. Son Edward Droste, Daniel Rossen, Chris Taylor y Christopher Bear. Su música es rock psicodélico con un tono folk que destaca fácilmente de los demás por su originalidad.

En 2008 el guitarrista del grupo Radiohead, Jonny Greenwood, mencionó al grupo como su favorito en el escenario de su gira mundial. ¡¡¡Radiohead!!!

Sleeping Ute fue lanzada a modo tráiler del 4º álbum de Grizzly Bear que se prevé salir al aire en el próximo septiembre 2012. Es una canción en la que noto más seguridad del grupo en lo que está cantando, con una gama de sonidos aún mayor, y de alguna manera más fácil de digerir en relación a los álbumes anteriores.

Grizzly Bear

Grizzly Bear

그리즐리 베어의 시작은 에드워드 드로스트의 작은 방이었습니다. 그렇게 혼자 음원을 제작하던 것이 이젠 네명의 멤버의 인디 밴드가 되어 현재는 에드워드 드로스트를 비롯해 대니얼 로스젠, 크리스 테일러, 크리스토퍼 베어가 함께 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음악은 사이키델릭하면서도 포크음악의 분위기가 흐르는 독특한 스타일로서 쉽게 다른 밴드의 음악들과 구분이 됩니다.

2008년 라디오헤드의 기타리스트 조니 그린우드는 세계 콘서트 공연 중 무대에서 그리즐리 베어를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밴드라며 소개했습니다. 전설의 라디오헤드가 말입니다!

Sleeping Ute 는 2012년 9월 곧 발매 될 예정인 이들의 네번째 앨범의 예고편 식으로 먼저 출시된 곡입니다. 이 노래를 들으며 저는 밴드가 좀 더 자신의 음악에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더욱 화려한 사운드로 밴드의 장점을 잘 살리면서도 예전 앨범의 곡들보다 청중이 좀 더 쉽게 들을 수있게 만들어진 노래 입니다.

Grizzly Bear

Grizzly Bear

Anuncios

THE LAST GOODBYE (The Kills)

Parece que un grupo post-punk si cumple 10 años también se hace mayor. No son mismas cosas que te rodean en la cabeza cuando tienes 20 años que cuando 30. Musicalmente The Kills ha sido siempre un grupo bastante maduro, pero THE LAST GOODBYE parece decirnos lo adulto que es.

Alison Mosshart, la vocalista con una voz increíble y Jamie Hince que le acompañó todo este tiempo aparecen en el videoclip como unos amigos inseparables. Tanto por su nuevo álbum como por el matrimonio con Kate Moss, Jamie debe ser ahora el hombre más feliz del mundo, o al menos cerca.

The Last Goodbye aparece en su último álbum BLOOD PRESSURE, lanzado en el pasado abril de 2011.

The Kills The Kills

포스트 펑크 밴드도 10년이란 세월이 흐르면 어른이 되는 가 봅니다. 하긴, 머릿속을 어지럽히는 생각들이 스무살 때랑 서른살 때 같을 수가 없지요. 더킬스는 예전부터 음악적으로 성숙한 밴드였지만 THE LAST GOODBYE 라는 제목의 이 곡은 이젠 어른이 된 자신들의 모습을 얘기 하는 것 같습니다.

매력적인 보이스의 앨리슨 모샤트와 10년 동안 그녀와 함께 한 제이미는 본 뮤직비디오에서 떨어뜨릴 수 없는 친구 처럼 사이좋게 나옵니다. 제이미 힌스는 새 앨범이다 모델 케이트 모스와의 결혼이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남자겠네요.

The Last Goodbye는 2011년 4월 발매된 앨범 BLOOD PRESSURE에 실려있습니다.

The Kills The Kills

I’M HIS GIRL (Friends)

 

Cassetes, un loro en el hombro, look funky, color de imagen, dimensión en 4:3… Se puede llegar a pensar fácilmente que se trata de un descubrimiento de una canción de los ’80 que no conocía, pero es una que acaba de salir, en octubre de 2011. FRIENDS es un grupo indie de EEUU el cual tiene un inevitable protagonismo de la vocalista, SAMANTHA URBANI, quien es la compositora del disco. Este videoclip ha sido dirigido por la misma, junto con Aurora Halal.

Friends

Del disco que ha sido lanzado hace unos días (junio, 2012), I’M HIS GIRL es mi favorita por el pegadizo sonido de campanas del comienzo y la voz ligeramente ronca de Urbani. Me gusta también la actitud que refleja. Creo que la “chica” de la canción es la que todos quieren y todas quieren ser.

Friends

카세트, 어깨에 걸친 라디오, 펑키 패션, 오래된 사진에서 볼 만한 색상, 4대 3 대비의 화면… 들어보지 못했던 80년대 음악을 찾아낸 것이라 누구든지 쉽게 착각 할 수 있지만, 사실 이 노래는 2011년 10월에 싱글 앨범으로 나온 따끈 따끈한 신곡입니다. 프렌즈는 보컬이자 이들 앨범의 곡들을 직접 지은 사만다 얼버니가 단연 주인공인 미국 인디 밴드입니다. 위 뮤직 비디오 역시 오로라 할랄과 함께 직접 감독 하였습니다.

Friends

바로 몇 일 전인 2012년 6월에 발매한 이 앨범 중 I’M HIS GIRL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곡으로, 전주에 나오는 종소리와 약간 허스키한 얼버니의 목소리가 매우 마음에 듭니다. 가사에서 느겨지는 쿨한 “태도”역시 좋아하는데, 이 곡에 나오는 “Girl”이 바로 모든 남자가 바라고 모든 여자가 되고 싶어하는 이상형인 것 같습니다.

Friends

(I CAN’T GET NO) SATISFACTION (The Rolling Stones)

Una de las míticas canciones de THE ROLLING STONES, los chicos malos de Inglaterra, es una en la que continuamente reclaman por la satisfacción no conseguida. El riff pegadizo del comienzo y las letras con las que los jóvenes de los ’60 se sentían identificados, hicieron mundialmente famosos a los Stones. Mick Jagger, el vocalista de los Stones, es conocido por sus particulares pasos de baile. Pero en aquel entonces aún no había llegado a ser ese Mick.

Esta canción no solo fue interpretada por los cantantes más populares a lo largo de la historia, sino también fue utilizada en las películas. Una que me gusta especialmente es Apocalypse Now (Click aquí). La canción parece hablar por los soldados americanos, desencantados con una guerra que no sentían suya.

The Rolling Stones

비틀즈와 비교되던 영국의 나쁜 녀석들 롤링 스톤즈의 가장 유명한 곡 중 하나는 바로 손에 잡히지 않는 만족을 끊임없이 갈구하며 외쳐대는 내용의 노래 입니다. 중독성 강한 전주 부분이며 60년대 당시 젊은이들이 공감할 만한 가사로 이 곡은 지금의 롤링 스톤즈를 만든 장본인 입니다. 이 그룹의 보컬인 믹 재거는 그만의 특이한 발차기 댄스로 유명한데 이 때는 아직 그 모습의 믹 재거가 아니네요.

이 곡은 여러 유명 가수들의 애창곡인 것은 물론 여러 영화에서도 사용 되었습니다. 그 중 영화 아포칼립스 나우 (클릭)는 특별히 맘에 듭니다. 영화 속에서 이 곡은 베트남 한복판에서 이젠 전쟁이 지루해진 미군들을 대변 해 주는 것 같았습니다.

The Rolling Stones

THIS HEAD I HOLD (Electric Guest)

ELECTRIC GUEST es un grupo muy reciente (2011) formado por Asa Taccone y Matthew Compton.

El perfil de Asa Taccone, vocalista del grupo, es interesante sobre todo por su hermano Jorma Taccone. Jorma es uno de los miembros de The Lonely Island, un grupo de comedia de EEUU que es famoso por sus parodias musicales como I Just Had Sex o Jizz In My Pants. Pero además de estas parodias macarras, también protagonizó el videoclip de Gnarls Barkley para su canción Who’s Gonna Save My Soul Now.

Electric Guest

Dejando aparte el cotilleo, en cuanto a la música me gusta mucho la voz falsete de Asa. Para THIS HEAD I HOLD le han aplicado un efecto de sonido que le da un toque funky. Como Asa Taccone en el videoclip, me parece genial ver a alguien a cantar con tanto soul y ritmo.

Electric Guest
일렉트릭 게스트는 2011년 생긴지 얼마 되지 않은 그룹으로, 아사 택콘과 매튜 캄튼이 멤버입니다.
보컬리스트인 아사 택콘의 프로파일은 꽤나 독특합니다. 이는 형인 조르마 택콘 때문입니다. 조르마는 미국 코미디 그룹인 론리 아일랜드의 멤버인데, 이 그룹은 특히 패러디 음악으로 유명합니다. I Just Had SexJizz In My Pants는 꽤나 재밌습니다. 하지만 이런 막장 랩 뿐만이 아니라 날스 벌클리의 Who’s Gonna Save My Soul Now 뮤지비디오의 주인공을 맡기도 하였습니다.

이만 가족사는 뒤로 미루고, 이 그룹에서 매우 마음에 드는 것은 바로 아사의 가성입니다. THIS HEAD I HOLD에선 펑키 느낌이 나게 하는 소리 효과를 넣어 매우 독특합니다. 뮤직 비디오에서의 아사 택콘처럼 누군가 감성과 리듬이 넘쳐나 노래하는 걸 보는 것은 정말 기분 좋은 일인 것 같습니다.

OH LORD (The Brian Jonestown Massacre)

THE BRIAN JONESTOWN MASSACRE es un grupo de San Francisco de a principio de los ’90. El nombre de este grupo es una mezcla entre Brian Jones, el guitarrista de The Rolling Stones, y la Tragedia de Jonestown, EEUU de 1978 en la cual más de 900 personas se han suicidado en grupo.

A pesar de este nombre tan deprimente y radical, OH LORD es una canción que me gusta escuchar en un sábado por la mañana para que me haga sentir que me espera un fin de semana perfecto.

TAKE IT FROM THE MAN es el album que contenía esta canción, lanzado en 1996.

브라이언 존스타운 매서커는 90년대 초 샌프란시스코에서 형성된 그룹입니다. 이 밴드의 이름은 롤링 스톤즈의 기타리스트인 브라이언 존스와 1978년 미국 존스타운에서 900여명이 집단 자살한 사건인 일명 존스타운 대학살을 조합 해 만든 것 입니다.

이렇게 우울하고 극단적인 이름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OH LORD (오, 주여)라는 곡은 토요일 아침 저에게 환상적인 주말을 기대하게끔 만들어 주는 노래 입니다.

이 노래는 1996년에 출시된 TAKE IT FROM THE MAN 앨범에 실려 있습니다.

The Brian Jonestown Massacre

DECEPTACON (Le Tigre)

¡Se acerca el verano y hay que animarse!

DECEPTACON fue el primer sencillo de LE TIGRE lanzado en 1997. El videoclip es espectacular. Original y divertido. Me recuerda a los collages que solíamos hacer en la portada de la carpeta del colegio.

Yo he conocido esta canción hace poco, por un disco lanzado en 2012, LE TIGRE LIVE, que es una recopilación de 7 canciones más exitosas de este grupo, cantadas en vivo. En esa versión, veréis que la voz de KATHLEEN HANNA se oye más grave y ronca, lo cual a mí me resulta mucho más atractiva. Merece pena escucharlo algún día.

여름이 다가오면 역시 신나는 음악!

DECEPTACONLE TIGRE가 1997년에 발매한 첫 싱글 앨범입니다. 노래도 그렇지만 뮤직비디오도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독특하고 신나네요! 마치 학교 다닐 때 공책에 잡지 사진들을 붙혀 만든 콜라쥬 같습니다.

전 이 노래를 바로 얼마 전에 새로 발매된 LE TIGRE 라이브 앨범을 통해 처음 들어보았습니다. 이 밴드의 가장 인기 있던 7개 곡들을 라이브로 불러 녹음 한 것을 모아 놓은 앨범입니다. 라이브 버전엔 보컬 캐슬린 한나의 목소리가 더 굵고 허스키하게 들리는데, 전 그 목소리가 더 매력적이게 느껴집니다. 언젠가 들어 볼 만한 앨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