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XIRIMIRI (La Latina, Madrid)

Txirimiri Txirimiri

Existen onomatopeyas que se usan en el País Vasco para simular el ruido provocado por la llovizna al caer. Es una especie de chipi-chipi, ziri-ziri o txirri-txirri. De allí viene la palabra Txirimiri que significa la llovizna muy fina apenas perceptible, pero al cabo de un rato deja a uno calado hasta los huesos. Parece curioso que una palabra pudiera contener la sutil diferencia de las cosas (Para más información sobre el significado, click aquí).

Txirimiri Txirimiri

Ahora, este local llamado Txirimiri contiene todo lo bueno de un restaurante, taberna y bar. La entrada es un bar de pintxos exquisitos, pero con el característico espacio sin mesas de un local para tomar unas cañas de pie. Al fondo hay una zona de mesas más tranquilas también.

Prueba todo lo que te quepa. Los pinxtos y las raciones son increíbles. Una pena que no se pueda reservar. Si quieres pillar un rincón, mejor vete temprano. Con un par de cañas ya te irá entrando hambre.

Txirimiri Txirimiri

빠이스 바스꼬에서 사용되는 의성어가 있습니다. 치삐치삐, 시리시리, 혹은 치리치리인데, 이는 가랑비가 바닥에 떨어질 때 나는 소리를 흉내낸 것입니다. 이와 같은 의성어에서 비롯된 단어가 바로 치리미리인데,  안개같이 가는 비로 내리는 줄도 모르고 있다가 어느새 뼛속까지 적셔놓는 조용한 비를 뜻합니다.

Txirimiri Txirimiri

재밌게도 치리미리라는 이름을 붙힌 이 곳은 식당이자 선술집의 모든 장점을 고스란히 모아 두었습니다. 입구에는 삔초라는 바스크 지방 특유의 안주바가 있으며 가운데로는 식탁이 없이 가볍게 서서 맥주를 마실 수 있는 선술집 특유의 공간이 있습니다. 안으로 들어가면 좀 더 조용히 식사를 할 수 있는 식탁들도 있습니다.

이 곳에 가게 되면 가능한 한 다 맛 보세요. 삔초와 접시 안주는 정말 최고입니다. 예약을 받지 않는 것이 아쉽지만, 어쩌겠습니다. 부지런 할 수 밖에요. 일찍 가서 자리 잡고 생맥주라도 시켜놓고 시간을 보내다보면 슬슬 출출해지기 마련이니 대수는 아닌 것 같습니다.

Txirimiri
– 주소: Calle Humilladero 6, Madrid
– Presupuesto (1인당): 15€

Anuncios

MUSCATS VINS (Portiragnes, Francia)

Muscats Vins Muscats Vins

Francia es un país de vinos sin duda. Es fácil encontrar bodegas por doquier y resulta divertido aprovechar el viaje para probar vinos de diferentes regiones de este país.

En la semana pasada he tenido la oportunidad de viajar la región de Languedoc-Rosellón. Es la parte sureste del país que da al mar y conserva muchas características de Provenza. Es famoso por la cultivación de lavandas que hacen que las brisas de allí sean algo especial. También hay muchos girasoles y las ciudades medievales perfectamente conservadas.

Volviendo al tema de los vinos, en la carretera D37 dirección a la playa de Portiragnes hay una vinoteca. No hay letrero ni una razón social como tal, más que “Moscats Vins” que han puesto en la carretera hacia la entrada.

Muscats Vins Muscats Vins

Lo que da un toque especial a esta vinoteca es Mesieur Lilian. Es una persona que sabe disfrutar de su trabajo y no se le quita la sonrisa en ningún momento. Al entrar a la tienda, Mesieur Lilian te ofrecerá unas catas. Y claro, él siempre acompaña a las catas. Pero parece que tiene su vino favorito porque cuando terminó la cata del quinto vino, se sirvió de nuevo el segundo vino. Y así varias veces. Así ¡cómo no iba estar contento con su trabajo!

Creo que la cata es crucial para las vinotecas pero no he llegado a conocer ninguna en Madrid así. No me refiero a los cursos de catas que tienes que reservar una fecha sino una casual para comprar un par de botellas como la de Lilian. ¿Alguien conoce alguna en Madrid?

Muscats Vins Muscats Vins

어딜 가든 와이너리가 지천인 걸 보니 프랑스가 역시 와인의 선진국은 맞는가 봅니다. 그래서 여행 도중 여러 지방의 와인을 맛 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지난 주엔 Languedoc-Rosellón 지방을 여행 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프랑스의 남동 쪽 해변에 위치한 곳인데 가까이 있는 프로방스와 비슷한 면이 많습니다. 이 곳은 라벤더 밭이 유명한데 이 지방의 산들바람이 향기로운 이유입니다. 이 외에도 해바라기 밭과 완벽하게 보존 된 중세 마을들도 있습니다.

다시 와인 이야기로 돌아가서, Portiragnes 해변으로 가는 D37번 도로엔 명함 따윈 없는 와인샵이 있습니다. 간판도 없이 그저 도로 옆 가게 입구에 “Moscats Vins” (무스카트 와인) 이라고 표시 해 놓은 것이 전부입니다.

Muscats Vins Muscats Vins

이 가게를 특별하게 하는 것은 아무래도 릴리안씨 인 것 같습니다. 자기 일을 즐길 줄 알며 잠시도 입가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 분입니다. 가게에 들어가면 바로 릴리안씨가 와인 시음을 권합니다. 이 분도 절대 시음에서 빠질 수 없죠. 그 와중에도 개인적으로 더 좋아하는 와인이 있는가 봅니다. 다섯 번 째 와인을 시음하고 있을 때 얼른 두번째 와인을 여러 번 더 따라 마시더군요. 그러니 어찌 자기 일을 좋아하지 않을 수 있겠어요?

와인샵에서 시음은 빠질 수 없는 부분인 것 같은데 마드리드에선 그런 곳을 보지 못 하였습니다. 예약 해서 가는 시음 코스가 아니라 릴리안씨가 하는 것 같은 와인을 고르기 위한 가벼운 시음 말입니다. 혹시 마드리드에서 이런 와인샵 알고 계신 곳 있나요?

Muscats Vins Muscats Vins

Vacaciones de julio 7월의 휴가

Francia - Pastelería Francia - Pastelería

Lavandas, girasoles, pueblos medievales, puentes estrechos, cielo lleno de estrellas y tiendas de antigüedades. Estoy de vacaciones en Provenza.
Hasta pronto! Au revoir!

라벤더, 해바라기, 중세 마을, 좁은 다리들, 별들이 쏟아지는 밤 하늘, 앤틱 가게들. 휴가차 프로방스에 와 있습니다.
곧 다시 만나요! Au revoir!

SLEEPING UTE (Grizzly Bear)

Todo comenzó desde una producción casera en la habitación de Edward Droste hasta que fue creciendo poco a poco, formando el actual Grizzly Bear. Son Edward Droste, Daniel Rossen, Chris Taylor y Christopher Bear. Su música es rock psicodélico con un tono folk que destaca fácilmente de los demás por su originalidad.

En 2008 el guitarrista del grupo Radiohead, Jonny Greenwood, mencionó al grupo como su favorito en el escenario de su gira mundial. ¡¡¡Radiohead!!!

Sleeping Ute fue lanzada a modo tráiler del 4º álbum de Grizzly Bear que se prevé salir al aire en el próximo septiembre 2012. Es una canción en la que noto más seguridad del grupo en lo que está cantando, con una gama de sonidos aún mayor, y de alguna manera más fácil de digerir en relación a los álbumes anteriores.

Grizzly Bear

Grizzly Bear

그리즐리 베어의 시작은 에드워드 드로스트의 작은 방이었습니다. 그렇게 혼자 음원을 제작하던 것이 이젠 네명의 멤버의 인디 밴드가 되어 현재는 에드워드 드로스트를 비롯해 대니얼 로스젠, 크리스 테일러, 크리스토퍼 베어가 함께 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음악은 사이키델릭하면서도 포크음악의 분위기가 흐르는 독특한 스타일로서 쉽게 다른 밴드의 음악들과 구분이 됩니다.

2008년 라디오헤드의 기타리스트 조니 그린우드는 세계 콘서트 공연 중 무대에서 그리즐리 베어를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밴드라며 소개했습니다. 전설의 라디오헤드가 말입니다!

Sleeping Ute 는 2012년 9월 곧 발매 될 예정인 이들의 네번째 앨범의 예고편 식으로 먼저 출시된 곡입니다. 이 노래를 들으며 저는 밴드가 좀 더 자신의 음악에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더욱 화려한 사운드로 밴드의 장점을 잘 살리면서도 예전 앨범의 곡들보다 청중이 좀 더 쉽게 들을 수있게 만들어진 노래 입니다.

Grizzly Bear

Grizzly Bear

AL CUADRADO (Triball, Madrid)

Al Cuadrado Al Cuadrado

Las ruedas son redondas. El iris de ojo también lo es. El sol, la luna y la tierra son más o menos redondas y las canicas con las que jugábamos, también. Pero ¿quién has dicho que la pizza también debía ser redonda? No hay ninguna necesidad de ser redondas, mientras las cosas que he mencionado arriba, sí. Las pizzas, aunque no sean redondas, pueden estar igual de ricas o más.

Este restaurante es una pizzería y se llama Al Cuadrado, porque así los tienen.

Para los indecisos como yo ya no nos hace falta pedir una pizza de sabores mitad y mitad. Solo pide un cachito de cada entre todas las variedades que tienen. La de butifarra, brócoli y cayena picante. La de champiñones, jamón de Parma y crema de trufa. La de patatas, pesto y piñones. Etc, etc.

Ya me ha entrado hambre. ¡Ciao!

Al Cuadrado Al Cuadrado

바퀴는 둥글게 생겼습니다. 눈동자도 그렇지요. 태양, 달 그리고 지구도 대충 둥근 편이고, 예전에 갖고 놀던 구슬도 동그랗습니다. 하지만 누가 피자도 그래야 한다고 했나요? 피자는 앞서 말한 것들과 달리 굳이 둥글 필요가 없습니다. 피자는 둥글지 않아도 똑같이, 혹은 더, 맛있을 수 있습니다.

이 식당은 피자집인데 이름이 알 꾸아드라도 (스페인어로 “네모나게”란 의미) 입니다. 대단한 배짱입니다!

저처럼 우유부단한 사람들은 더 이상 피자 하나를 두 가지 맛으로 짬짜면인양 시킬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그저 종류 별로 작은 조각 하나씩을 달라고 하면 되니까요. Butifarra (스페인 카탈란식 소시지), 브로콜리, 고추 피자. 송이버섯, 파르마산 햄, 송로 크림 피자. 감자, 페스토, 잣 피자. 이 외에도 셀 수 없이 많은 종류의 피자가 있습니다.

쓰다보니 배고프네요. 저는 이만, 챠오!

Al Cuadrado Al Cuadrado

Al Cuadrado
– 주소: Calle del Barco 45, Madrid
– Presupuesto (1인당): 10€

THE LAST GOODBYE (The Kills)

Parece que un grupo post-punk si cumple 10 años también se hace mayor. No son mismas cosas que te rodean en la cabeza cuando tienes 20 años que cuando 30. Musicalmente The Kills ha sido siempre un grupo bastante maduro, pero THE LAST GOODBYE parece decirnos lo adulto que es.

Alison Mosshart, la vocalista con una voz increíble y Jamie Hince que le acompañó todo este tiempo aparecen en el videoclip como unos amigos inseparables. Tanto por su nuevo álbum como por el matrimonio con Kate Moss, Jamie debe ser ahora el hombre más feliz del mundo, o al menos cerca.

The Last Goodbye aparece en su último álbum BLOOD PRESSURE, lanzado en el pasado abril de 2011.

The Kills The Kills

포스트 펑크 밴드도 10년이란 세월이 흐르면 어른이 되는 가 봅니다. 하긴, 머릿속을 어지럽히는 생각들이 스무살 때랑 서른살 때 같을 수가 없지요. 더킬스는 예전부터 음악적으로 성숙한 밴드였지만 THE LAST GOODBYE 라는 제목의 이 곡은 이젠 어른이 된 자신들의 모습을 얘기 하는 것 같습니다.

매력적인 보이스의 앨리슨 모샤트와 10년 동안 그녀와 함께 한 제이미는 본 뮤직비디오에서 떨어뜨릴 수 없는 친구 처럼 사이좋게 나옵니다. 제이미 힌스는 새 앨범이다 모델 케이트 모스와의 결혼이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남자겠네요.

The Last Goodbye는 2011년 4월 발매된 앨범 BLOOD PRESSURE에 실려있습니다.

The Kills The Kills

MAGASAND (Hortaleza, Madrid)

Magasand Magasand
Magasand Magasand

Tanto iPad, tanto Kindle… Pero todavía hay los que preferimos ver todo en papel, impreso y encuadernado para sentir el gusto de pasar las hojas. Para la gente como nosotros hay un sitio que tiene una excelente colección de revistas, nacionales e internacionales. Se trata de MAGASAND. Y son sus increíbles y sencillos platos como sandwiches, ensaladas, tartas y zumos recién hechos que hacen que MAGASAND nunca fuera un simple quiosco.

Las lámparas, mesas anchas, sofas cómodas y camareros majos. Todo está pensado para que te pases un buen rato leyendo todo lo que te apetezca. Daría gusto volver a por mi tarta de zanahoria y la revista que dejé a la mitad. Hasta pronto!

Magasand Magasand
Magasand Magasand

아이패드니 e북이니 말이 많지만, 프린트되고 재본되어 손으로 넘기는 맛이 있는 종이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이 있습니다. 이러한 우릴 위해 국내외 엄선된 잡지 컬렉션을 갖춘 곳이 있으니, 바로 마가산드 입니다.  이에 더해 샌드위치, 샐러드, 케이크 및 갖 즙을 낸 생 쥬스. 이 곳이 절대 흔한 잡지 가판대와 비교가 될 수 없는 이유입니다.

스탠드, 넓은 책상, 아늑한 소파, 친절한 웨이터. 모두가 편히 얼마든지 독서 할 수 있도록 준비 되어 있는 듯 합니다. 다시 찾아가 제가 좋아하는 당근 케이크와 미쳐 다 읽지 못 한 잡지를 마저 읽어야겠습니다. 곧 다시 만나요!

Magasand Magasand

Magasand
– 주소: Travesía de San Mateo 16, Madrid
– Presupuesto (1인당): 9€